환상과 호기심, 상상력을 끊임없이 펼쳐볼 수 있는곳...섬진강도깨비마을

홈 도깨비창고 > 언론보도자료

언론보도자료

제목 : [ 신 문 ] 우리 도깨비는 뿔이 두 개라구!<2018. 1. 11 한겨레>
작성자 하밤애  
링크1  http://www.hani.co.kr/arti/culture/book/827417.html
글정보 작성일 : 2018년 01월 12일 16:32 , 읽음 : 171

이미지 1:우리 도깨비는 뿔이 두 개라구!<2018. 1. 11 한겨레>

이미지 2:우리 도깨비는 뿔이 두 개라구!<2018. 1. 11 한겨레>

문화책과 생각

우리 도깨비는 뿔이 두 개라구!

등록 :2018-01-11 19:28수정 :2018-01-11 20:33
  
사라져 가는 우리의 얼, 도깨비/김성범 글, 노성빈 그림/미래아이·1만5000원
굼실굼실 능청능청 도깨비랑 택견 한판!/무돌 글·그림/낮은산·1만2000원
도깨비는 아이, 어른 가리지 않고 친숙하다. 어릴 때부터 혹부리 영감 이야기 같은 전래동화로 접하기도 하고, 드라마 <도깨비>가 인기를 끌면서 더 익숙해졌다. 그러나 정작 혹부리 영감 이야기는 일본 설화이고, 그 이야기에 등장하는 외뿔 도깨비가 일본 도깨비 ‘오니’의 모습이라는 것을 아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? 아동문학가 김성범이 펴낸 어린이 인문 그림책 <사라져 가는 우리의 얼, 도깨비>는 우리가 미처 몰랐던 도깨비 이야기를 매우 흥미롭고 알기 쉽게 알려준다.

혹부리 영감 이야기는 일제 강점기 때 일제가 보통학교 조선어독본에 실으면서 지금까지 전해졌다. 그러나 우리나라 문화 유적이나 고전 등에 나타난 도깨비 모습은 이 모습과는 다르다. 전라북도 남원시 실상사 백장암에 있는 국보 10호 삼층석탑에 보면, 사천왕을 모시는 어린 동자 모습의 도깨비는 외뿔이 아니라 뿔이 두 개다. 책은 이처럼 각종 사료들을 바탕으로 우리 조상들 생활 깊숙히 스며들었던 도깨비 문화에 대한 모든 것을 알려준다. 도깨비라는 말의 어원과 유래가 무엇인지, 또 지방마다 달랐던 도깨비 관련 풍습은 무엇이 있는지 전해준다. 이런 과정을 통해 도깨비가 우리 문화의 소중한 자산이라는 사실을 자연스럽게 깨달을 수 있다.

도깨비 관련 인문서와 함께, 도깨비를 주인공으로 한 창작 그림책 <도깨비랑 택견 한판>도 읽어보면 좋겠다. 이 책은 우리 전통 무예 택견과 도깨비, 우리 전통 옛 그림을 소재로 한 편의 재밌는 이야기를 만들었다.
양선아 기자anmadang@hani.co.kr

   목록으로   


다음글 다음글 [인터넷] 전남대 어린이병원 쾌유 기원 인형극 개최 - 2017.12.14<아시아경제>
이전글 이전글 [ 신 문] 곡성 섬진강 도깨비마을, 12번째 창작동요음반 발표<광남일보. 2018.01.21>